밤샘소년
2019.03.20
1
0

모나 리자 오버드라이브

윌리엄 깁슨의 스프롤 3부작 중 그 마지막. 전체적인 분위기나 틀은 카운트제로와 흡사하다. 여러 주인공의 이야기를 챕터별로 나누어서 보여주고 종반에 합치는 전형적인 구성방식. 다만 이번에는 시리즈 마지막이라 그런지 플롯 자체가 결말의 구성에 조금 더 힘을 준 느낌이다. 전체적으로 이야기를 이번에 마무리 짓겠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시리즈 마지막 답게 전작의 반가운 얼굴들이 꽤 등장하는데, 여기서 나름 쏠쏠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특히 몰리와 3제인의 경우는 카운트제로에서 아예 등장하지 않았기에 더 반가울따름. 다만 오랜만에 나온 인물들 중에는 캐릭터성이 약간 붕괴해버린 친구도 있어서 그건 좀 아쉬웠다. 결말부분이 좀 난해하긴한데 마지막을 제외하면 그냥 평범한 장르 스릴러 소설이다. 적당히 떡밥 회수하고, 등장인물들의 마지막을 그려내고, 소설 특유의 결말부분에 새로운 화두 및 흥미를 던지는 방식까지 너무 전형적이라 딱히 명작이라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읽어볼만은 했다. 다만 딱 거기까지. 역시 나는 뉴로맨서의 고전적인 분위기가 더 마음에 든다.
미국

Books

게시물과 비슷한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