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ny
2020.06.28
1
0

블라이스 캐주얼어페어

얘도 달링디바처럼 쁘띠 개조(?)를 통해 좋아하게 된 블라다. 비싼 돈 주고 서랍장 안에 모셔두는 애들보다 허접한 커스텀이어도 내 손 한 번 갔던 애들을 더 자주 만지게 되는 듯 하다. 캐주얼어페어는 내가 좋아하던 타입은 아니었다. 새 인형이 사고 싶어서 들인 블라였다. 그래도 사진 찍다보니 얘 매력을 알아서 정을 들였지. 위의 사진은 얼마 전 동네를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예쁜 장미덩굴정원? 에서 찍어줬다. 사진이 꽤 예쁘게 나왔다 생각했는데, 이 사진 예쁘다고 해주신 분들이 많아 기분 좋았다.

게시물과 비슷한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