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샘소년
2019.02.16
3
0

젤다의 전설 : 야생의 숨결

현대판 오픈월드 RPG의 집대성이라는 느낌이 든다. 개인적으로 젤다의 전설 시리즈의 오랜 팬이지만 야생의 숨결은 기존 시리즈와 굉장히 다른 모습을 보이는데, 일단 오픈월드라는거부터 충격이고, 링크가 초록옷을 안입었다는게 둘째 충격, 젤다의 전설 시리즈에 성우녹음이 들어갔다는게 세번째 충격 이었다. 사람들이 많이들 말하는 '이게 될까?'라고 생각하면 정말로 된다는건 너무 식상한 소감이고, 개인적으로 가장 크게 느낀 소감은 게임으로 하나의 세상을 둘러보는 재미가 있었다는 것. 어떻게 생각하면 바로 이게 오픈월드게임이 추구하는 궁극적 가치가 아닌가 싶다. 오픈월드를 만들어놨으니 게이머에게 세상을 돌아다닐 유인을 줘야 하는데, 하이랄은 정말 돌아다닐만한 가치가 있었다. 동서남북 각각 굉장히 특색있는 지형과 날씨가 펼쳐졌고, 서브퀘와 BGM또한 완벽했다. 특히 임파가 들려주는 하이랄 전설부분에서 흘러나오는 어레인지된 젤다의 전설 ost는 듣자마자 정말 울컥하게 만듬 그러나 단점이 없는건 아닌데, 아름다운 맵에 비해 몬스터 개체가 너무 소수고, 종류도 너무 적다. 그리고 사원들은 과하게 많아서 아이디어를 돌려먹기한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음. 차라리 사원 수를 절반정도로 줄였으면 이런기분은 안들었을텐데, 오히려 귀찮음을 느끼게 했다는게 감점요소 어쨌든 재밌게 했다. 살면서 즐겨온 RPG중 단연코 최고였다
일본
게임

게시물과 비슷한 아이템